내 안에 있는 두려움은  

50년대

60년대

70년대

80년대… 

어두움에서 흘러들어온것 

그 시대의 비극과 불행에 놀라 쓸어내리는 가슴 

또 누구의 가슴엔들 없을가

두려움은 어두움이 되여 짓누르고

깊은곳에 있는 이 불편함과 억울함은 

어디까지 숨길수 있을가

이 내밀하고 깊숙한 마음표현은 오직 

사랑하는 어머니 아버지가 물려주신 

우리 말 우리 글 덕분

그래도 외면하면 더 쉽다…  

위로와 최면이 분간이 되지 않는 혼란중에 하루하루가 가고 

괜찮은척 하는 사람중에도

영웅주의에 들떠 허탄말처럼 내뱉는 분노의 뼈있는 몇마디도 있으리라

나는 오늘 그 누구의 어두움도 아닌 

오직 나의 어두움을 직시하며

하나의 초불을 그 속에 밝혀둔다.

불의에 맞설수 있을가 

정의와 공평을 외칠수 있을가 

이미 너무 많은 실패와 좌절을 보아왔고 

리상을 포기한 자들이 풍족한 삶을 살며 

떵떵거리는 모습이 지금도 많이 부러운데..   

내가 굳이 말하는 이 어두움은 

또 어떤 사람들한테는 시원한 그늘과 쉼일텐데

많이도 아닌큰 죄도 아닌

아주 작은 타협을 하며 어쩜 양심이 괴로워하는

한 가정을 먹여살리는 가장의 일터이고 성취일수도 

나도 분명 그런 사람이 되여 있을수 있는

너무나 평범하고 일상화가 된 먼지와 같은 타협

아아난 그 사람들 또한 이해하고 사랑하는데

내 양심 깊은곳에서 잔잔하게 솟아나는 

이 맑은 물결의 속삭임을 외면할수만 있다면

혼탁해 지지 않을려는 이 양심의

기도를 내 오늘 멈출수만 있다면 … 

내 사랑하는 우리 말 우리 글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1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