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는 평범하고 존경스러운분이시다 

전쟁년대부터  많은 고비를 격고오신분이시지만 평범한 분이시다.오늘날 세상이 개혁개방하고 발전하는 시대지만 여전히 우리에게 가르쳐준다. 평범하라고… …  여러분야에서 성장하고 업적을 이루며 경쟁하는 세상에서도 할아버지는 계속 평범하라고 하셨다. 어처구니가  없다고 생각해서 할아버ㄹ께 물었다."왜 평범해야 해요?" 할아버지가 나한테 깨우쳐주셨다.전쟁년대는 결코 평범하지 않았다,그리하여 평범이란 할아버지께는 단순한 평범이 아니엿다 .가족을 잃고 미래가 보이지않앗던 시대배경에서 무엇보다 사람들은 평화를 추구했고 평범한 생활을 동경했다고 알려주셨다 . 그리하여 "평범"이란 할아버지에 대해서는 꿈이 된것이다 .이러고보니 할아버지는 참 쿨하신 평범한분이시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동경하는 인생이지않는가? 인생으로 꿈을 펼쳐가는 우리가 동경하는 인생이지않는가? !

이 글을 공유하기:

Henry110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