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운 슬픔이 가만히 잠들 때까지 영원처럼 안아줘. 엉키는 마음은 꿈에선 다 잊게 영원처럼 안아줘. 

몽환적인 분위기에 위로가 듬뿍한 이 노래-<영원처럼 안아줘>가 요즘 내 귓가에 자꾸 맴돌아 공유함^^

도시의 노을이 창가에 스며~ (노을이 창가에 비춰지는거도 아니고 스며들면 도대체 얼마나 예쁜거야, 흐규)진짜 가사 잘 썻다…

엉키는 마음은 꿈에선 다 잊게 영원처럼 안아줘~(대낮의 불안과 슬픔은 잠 못 드는 밤에라도 이불로 포근히 감싸주는 느낌이랄까, 영원처럼 안아줘하는데 엄청 따뜻함) 

오, 조금씩 사라지는 방안의 실루엣. 언젠가는 나의 위안이 될지도 모르는 슬픔~(이 또한 지나가리라 말해주며 햇살찬란한 어느날 오후, 조용히 현재를 회억하는 상상을 하게 됨.)

진짜 잔잔함속에 살풋이 잡아주는 손길 같은 기분이랄까, 그런 노래임#영원처럼 안아줘-프롬 

비슷한 분위기의 노래 검정치마-Everything도 추천! 특히,MV가 예술임,취향저격이랄가 아늑하며 눈부심. 

我还想推荐一首毛不易的《消愁》。 这首歌很有沧桑的故事感,听着旋律和歌词会想家、想父母、想朋友。

当你走进这欢乐场,背上所有的梦与想,各色的脸上各色的妆,没人记得你的模样~

(누구나 꿈과 사랑을  품고 이 세상에 와서 각자의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둘도없는 혼자만의 스토리를 이어가지만 결국 그 모습을 기억하는 사람은 누구도 없다에서 우리의 삶이 참 위대하지만 또 보잘것없는 존재 같다는 느낌, 우리가 자부하고 있는 자만심도 대자연과 비교하면 한올도 안되는 가벼움의 충격이 첫 소절부터 확 와닿음.)

一杯敬朝阳,一杯敬月光;一杯敬故乡,一杯敬远方;一杯敬明天,一杯敬过往;一杯敬自由,一杯敬死亡~

(이 몇구절에 소년/청년/중년/로년까지의 즉 한사람의 과거,현재,미래 인생사가 담겨져 있고 자유와 죽음에 대한 개념 및 자기만의 三观도 다시한번 정리하게되는 人生苦短何必念念不忘 이 말이 떠오름.) 

躁动不安的座上客,自以为是的表演者~

(뭔가 외지생활, 타향살이하는 사람들의 슬픔이랄까 그런 말못할 외로움, 노력, 그리움…이런것들이 조금씩 조금씩 차올랐다가  울컥 하고 한번에 탁! 터질것만 같은 감정이 벅차오름.)

마지막 天亮之后总是潦草离场,清醒的人最荒唐~(여기서 그래,어떤 일이 있었어도 웃으며 살아나가자뭔가 그래야만 이 세상에 온게 후회되지 않을것만 같은 희망이 생김.) 

毛不易가 부른 노래 하나 더 추천하자면 《给你给我》인데 (절친 결혼식에 우리 우정스토리를 영상으로 만든 이벤트의 배경음악으로도 사용했던 나의 애정곡임.)

유명한 철학자 니체는 <음악이 없다면, 인생은 한낱 실수일 뿐>이라고 했다. 

현재, 코로나 미국 감염자수는 10만 돌파. (어제 이미 중국을 제치고 세계1위가 됐지만ㅠㅠ 뭐나 1위해야 미국답지 ㅠㅠ그리 대책있는 척 하더니, 그래도 미국 홧팅! 뉴욕 홧팅! 진심으로 응원한다, 이 인류와 바이러스의 전쟁중 우리의 승리를!) 

암울한 시기, 어지러운 슬픔, 엉켜있는 마음이 당신을 괴롭히고 있다면 저 두 추천곡이 위로가 되길. 

노을진 뉴욕 센셋, 영원처럼 안아줘.

이 글을 공유하기:

여니

글로 내 생각과 내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건 굉장히 행복한 일입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1. 비상시기 개인과 가족의 건강을 잘 챙기쇼. 또한 미국도 그렇고, 유럽도 그렇고, 세계 각 지역에서 언젠가는 이겨낼거라 믿슴다. 바이러스로 인한 보이지 않는 제3차 세계대전이라는 말도 있는데… 전쟁이 나면 평민백성들이 고통을 받는다는건 예나 지금이나… 그리고 미래에도 마찬가지일거 같슴다.

    1. 맞음다~ 역사는 언제나 반복하고 그 고통의 몫은 언제나 백성이 짊어지죠 ~ ㅋㅋㅋㅋㅋㅋ뭐나 언젠간 지나가겠죠, 지나가고 또 오죠~ㅋㅋㅋ대신 고비마다 다 각자 주변사람과 자기를 다 잘 챙기길 ~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