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도 안 변했다는 말!

 
글/ 메로나
 

몇 년 만에 만난 친구가

넌 하나도 안 변했네’ 

해서 칭찬인줄 알았다

커피 한 잔이 식어갈 즈음

나도 느낄 수 있었다.

너도 하나도 안 변했구나’ 

     

배려 없고

독선적이고

잘난척하는

   

그 때 그대로였다.

     

변함없다는 

그 말은

     

나이가 들어도

철이 안 들었다는

이었다.

   

그것의 

다른 이름은

부끄러움이었다

   

     

나이가 들어도 변함없는 것이 있다면부디 그 고운 얼굴이시길!

# ‘변함없음에 멈추지 말고 성장하길!

하물며 알파고 마저도 끊임없이 업그레이드 하는데!

이 글을 공유하기:

메로나

올때메로나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5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