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희망은 쉽게 부서진댔어
가엾게 유리창같이 깨져버린댔어

어느날엔가
언제 깨진지도 모를 유리조각에 발이 베이면
혹시 네가 알가

네 파편,
부서져도 어딘가에 그 조각이

-지현쓰다-

이 글을 공유하기:

지현쓰다

마음을 긁는 시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9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