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마음은 

꽤 많이 커버린 딸아이의 웃음 소리속에서 

딸애가 갓난쟁이적에 내던 웃음소리와 같은 음을 발견하며 마음이 흐뭇해지고 

화내며 찡그리는 이마의 주름이 

애기적 오만상 찌프리며 강울음을 울던 그 시절의 어느가닥인지도 아는 …

처음으로 만났던 

그 갓난쟁이 체온과 살 냄새를 온 가슴에 담고

그 모든것을 커가는 아이 몸에서 느끼며 

어디서든 언제든 항상 알아보는 

그 여리고 민감한 체감 

커가는 아이에 대한 뿌듯함과 

마음에 여전히 갓난쟁이로 있는 아이에 대한 

모든 보살핌은 모순덩어리 

부드럽고 따스한 내 살덩어리 

그리고 또 나와 다른 한 인간이라는 

안타까움과 다행스러움 

그걸 매순간 느끼며 살아가는 엄마의 마음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