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태양의 비밀들은
노을이 누설햇고

배신당한 태양은
억지로 끌려갓다

조잘댓던 별들이
우수수 떨어지면

긴밤은 침묵으로
아침해를 구한다

세번을 생각하고
멋잇게 꺼냇던 말

시간이 흘러가면
거품으로 꺼졋고

열번을 고민하고
속으로 삼켯던 말

세월이 흘러가도
바위로 남아잇다

눈에 보이는 허상
귀로 들리는 잡음

묵직햇던 침묵이
한방에 잡아준다

시간이 흐를수록
내곁을 지켜줫던
소리없는 친구는

진심이란 탈을 쓴
장황한 충고보다
몇갑절 든든햇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3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