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

얼굴을 찡그리고
글을 낑낑 만든다

세계관을 돌리고
량미간은 좁힌다

외로움을 파먹고
마음속을 비운다

굳이 써야만 하는
이유를 모르겟다

꼭 써달란 사람이
잇는거도 아닌데

얼굴을 찌푸르고
뒤를 끙끙 보앗다

오장육부 돌리고
괄약근은 좁힌다

괴로움을 파먹고
창자속을 비운다

필히 싸야만 하는
의무같은건 없다

꼭 싸달란 사람이
잇엇으면 몰라도

똥배가 불럿으니
배설을 해야 햇다

용변이 마려우니
배변을 해야 햇다

견딜수 없엇으니
눠야만 햇을거고

참을수 없엇으니
싸야만 햇을거다

배탈은 만낫는데
배변이 어려우면

말 못할 사정으로
허리통이 아프고

령감은 꽂혓는데
표현이 어려우면

말 못할 고민으로
머리통만 저리다

얘기드리기엔 좀
거추장스러운데

변비를 만나보면
꽤나 당혹스럽다?
꽤나 고통스럽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