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나, 겨우 가사 한 줄 적는데 며칠 밤을 새
할 말이 넘치던 십년 전과는 다르게
갈수록 하고 싶은 말과 해도 되는 말이 줄고
기대와 무거운 책임감만 따르네

가진 게 없어 했던 그때와
뺏길까 봐 하는 지금
잃을 게 없던 그때와
잃은 게 더 많은 지금
“지금을 바랬던 그때와, 그때를 바라는 지금”

너와 내 미소는 항상 피기도 전에 시들지만
못다 핀 꽃도 모이면 정원을 이루지

불안한 맘을 비우지 못해 잔을 비워
술보다 독한 영감에 취해 잠 못 이뤄

타인에게 줄 기쁨과 내 욕심 때문에
늘 뒷전 되는 가족들의 외로움
사랑한다는 그 쉬운 한마디 못하면서
착 달라붙네, 열여섯 마디는
때가 되면 오래, 멀리 떠나자 약속했는데
오늘도 난 책상 앞에 밤을 새우네

에픽하이 (EPIK HIGH) – BLEED 라는 노래가사 중에서

요즘 에픽하이의 노래를 많이 듣고 있다. 일 하면서도, 운전중에도, 그리고 이 밤에 side project를 하면서까지도 중독된것처럼 듣고 있다. 에픽하이의 노래에는 마음에 와닿는 가사가 참 많은거 같다. "글을 쓰는 사람"인 타블로가 작사한 노래는 뭐가 달라도 다르다. 그가 글을 쓰던 사람이였고 책도 두권이나 펴냈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다. 

블로노트  당신의 조각들 

 

에픽하이의 1집 앨범부터 시작하여 거의 모든 노래를 듣다가 잘 알려지지 않은(?) 명곡을 찾았다. 음악과 리듬, 타블로와 미쓰라진이 내뱉는 목소리, 그리고 귀에 딱딱 들어와 박히는 미친 가사들. 얼마나 생각하고 또 수정을 거듭해야만 이렇듯 의미가 있고 짧지만 강렬한 가사를 쓸수 있는지 모르겠다. 라임도 쩐다. 

아직 들어보지 못했다면 꼭 한번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지금을 바랬던 그때와, 그때를 바라는 지금"

에픽하이 (EPIK HIGH) – BLEED

이 글을 공유하기:

글쓰는 범이

UX/UI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느끼는 생각과 경험들을 글로 적습니다. 때로는 주제를 벗어나는 글을 쓰기도 합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9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1. 첫줄부터 가사가 귀에 마음에 정신없이 탁탁 박히네요 , 못다 핀 꽃도 모이면 정원을 이룬다 하아~ 이런 말으 어케 생각해내는걸까요? ㅋㅋㅋㅋㅋㅋ 저도 확실히 어느순간부터 인간관계도 사회적으로도 배려해서 표현하려는 하지만 말을 대신 아끼는 모습을 하고 있더라구요~ 잃을게 없었던 그 시절은 두려움도 많이 없어서 가볍게 즐길수 있엇어요..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