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과 같은 “의미” 를 

목숨 걸고 붙잡아야만 하는 

삶을 향한 소설같은 해석

놓을수 없는 산문같은 환상 

시와 같은 상징의 무리들 

생을 향한 열정

죽음을 향한 경외 

억눌린 두려움

그 어그러짐을 품는 큰 완전함

"선함", 가장 큰 별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5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