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을 끄고 방안에 누워있었다. 누군가 창문을 조용히 두드리다 간 밤. 이 밤에 불빛이 없는 곳에 노크를 한 마음은 어떤 것이었을까…

벗-닐로

그리고, 그의 가사말은 밝고 환한 빛으로 내 앞에 와서 들꽃처럼 깨끗하게 웃었다. 생각만 해도 참 좋은 당신, 지울수 없는 얼굴로 그윽한 당신.

사랑한다는 글귀 하나 없이 이토록 아름다울수가 있는 노래, 가사가 너무 예뻐서 반한 노래, 나의 세상은 너 하나로 가득해서 나의 계절은 항상 따뜻하다니…

선물같은 기적같은 과거, 현재, 미래를 그려보며 웃음짓고, 소중함을 다시 돌아보게 만드는 가사 한번 공유해본다. 

너를 만나고 세상이 모두 변했어                        

 의미없던 하루가 소중해졌으니.                   

 그냥 길을 걷다가도                                 

  괜히 웃음이 나와                                        

   나의 하루는 선물같아          

  내게 다가왔던 그 순간부터                           

작은 기적을 안겨준 너에게 말할께.                 

   조금 서투른 고백일지라도.               

 수많은 사람들중에 내곁을 지켜준 사람         

 넌 모든 순간을 꿈꾸게 하니까                      

  언제나 너의 곁에서 세상 그 누구보다               

  소중한 사람이 되고 싶어.                                    

  나의 세상은 너 하나로 가득해서                    

  나의 계절은 항상 따뜻했어.                           

  더는 무엇도 바라지 않아, 지금처럼만 우리   

  곁에 있으면 난 충분해

흐르는 바람을 보라, 스미는 사랑을 보라. 조용하다고 해서 조용한 것은 아니다. 그런것들이 차곡차곡 쌓일때 비로서 자그마한 향기를 담은 사랑꽃으로 존재한다. 

노래 마지막 클라이막스 부분은 그냥 펜으로 한번 써보고 싶을만큼 한편의 편지 같았다. 

고마워, 한없이 네게 감사해. 먼 훗날 말하고 싶어,너라서 정말 고마웠다고. 

난 이런 역설적인 음악이 참 좋더라 

분명 반주랑 악기소린 달달하고 경쾌한데 실제로 나에게 주는 느낌은 아련한거…

여러분은 마음속에 한없이 고마운 누군가가 있나요? 그리고 영원토록 함께 하겠다 약속하고픈 상대가 있나요? 그로 인해 하루가 소중해지는 느낌은 받으셨나요? 

길을 걷다가도 괜히 웃음이 나오는 하루가 되길 바라면서 감동적이고 잔잔했던 영화 HER의 대사 한줄로 마무리 해볼께요.

그냥 네가 알아줬으면 해.                                    

내 마음속에는 네가 한 조각 있고              

 난 그게 너무 고마워                                     

 네가 어떤 사람이 되던                                   

네가 세상어디에 있건.                                   

사랑을 보낼께                                                         

난 언제까지나 니 친구(벗)야.

이 글을 공유하기:

여니

글로 내 생각과 내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건 굉장히 행복한 일입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