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無)

옥조롱박

빛을 보았다

현란했다

현란속에서 나를 잃었다

어둠을 보았다

고요했다

고요한 시공에서 나를 찾았다

그러다가

……

빛이 사라졌다

그리고

어둠도 사라졌다

현란함도 고요함도

사라졌다

남은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이 글을 공유하기:

옥조롱박

환상으로 둥둥 떠있다가 또 현실로 돌아와서 밥을 해 먹고나서 책을 읽다가 상상하다가 또 밥을 먹고.......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8
좋아요
오~ 오~
1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