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秋

해를 한껏 휘둘러서
가을 한복판을 팻다

토막 토막 땔감으로
차곡 차곡 부엌으로

철솥에 별을 지피고
가운데 달을 굽는다

긴 쪼각을 비벼눌러
둥글 둥글 다려줄까?

연변에선 월병이다
서울에선 송편이다
평양에선 무엇일까?

십오일날 밝은달이
동그랄까 십육일날

하나뿐을 부쳣는데
넉넉할까 온 세상은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6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