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에는 굳이 해결책이 필요하지 않다

가끔 내 상황과 같은 상황을 앓고있는 사람이 또 있다는것도 하나의 위로가 되더라

그래서 난 나의 이야기를 한다

해결책도 위로의 말도 잘 건네지 않고

"지현쓰다"라고 끝내는 글에

나의 우울을 풀어놓는다

서로의 우울이 서로를 치유한다

존재는 존재를 치유한다 

-지현쓰다-

이 글을 공유하기:

지현쓰다

마음을 긁는 시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3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