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값

태워피운 담배값
털어마인 소주값

뿌려먹은 소금값
꾸겨넣은 주름값

늘어나는 욕심값
불어나는 고집값

매겨지는 한살값
새겨지는 나잇값

값이 잇는 그곳에
해가 과연 잇을까? 

값을 찾는 그길에
답이 제발 잇기를!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