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든 탑

탑이 되기 위해
공을 들엿던 탑

하늘을 찌를듯
날카롭게 솟은

그러던 어느날
한순간 갑자기

남무 아미타불
무너져버린 탑

공허햇던 가슴
허무햇던 한숨

뒤늦게 알게 된
안타까운 사실

때늦게 찾게 된
불편햇던 진실

내가 오랫동안
쌓아 올렷던건

보탑이 아니라
벽돌이 엿구나

내가 극성스레
퍼부어 댓던건

정성이 아니라
욕심이 엿구나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