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어나 유행어는 누리꾼들의 아이디어가 빛나는 곳이다. 중국이든 한국이든 마찬가지다. 달인은 여염에 숨어있는 법(高手在民间)이다. 참 그런 재치는 어디서 나오는지. 

헌데 재치있는 말들이 일단 다른 나라 말로 번역되면 폐물이 되기 일쑤다. 아마 번역은 '정직한' 분들이 하셔서 그런지도 모른다. 매듭지은 자가 풀기도 해야 할 터. 재치는 재치로, 누리꾼에서 누리꾼에로가 답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한 누리꾼의 신분으로, 일상에서 떠오르는 생각들을 끄당겨 또다른 누리꾼들에게 내놔본다. 재치있는 말들이 재미있는 말들로 다시 태어났으면 좋겠다. 

재미있는 신조어나 유행어에는 특징이 있다고 생각한다. '헬조선'을 예로 들어보면: 

살아있다. 말이 나타나고 소멸되는 삶의 최전선에서 펄떡이는 말이다. (hell 같은 외래어)

입에 붙는다. 말을 이루는 '소리' 자체가 감각적이다. (헬한국, 헬코리아였다면?)

연상시킨다. 본 뜻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지만 글자를 보거나 소리를 들었을 때 사람들 기억속의 다른 어떤 경험을 연상케 하는 것으로 기존 기억에 쉽게 기생하거나 접목된다. (지옥, 남조선, 고조선 같은 기존 지식과 이미지에 쉽게 기생)

이밖에도 있겠지만, 위의 모든 요소나 그중 몇 가지를 두루 갖출 때 쓰이고 퍼지기가 더 쉽다. 

그러면 신조어나 유행어의 번역은 어떻게 해야 할까?

위의 요소를 그대로 대입하되, 다만 다른 언어와 다른 문화에 수출하는 것이므로 원 뜻과는 완전히 일치하지 않더라도 그 언어와 문화 코드에 맞게 연결시키는 것이 제일 중요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번역이 그러하겠지만, 신조어나 유행어의 번역은 재창작재탄생이다. 

입에 착착 감기는 번역, 이름하여 입.착.감 ~~!!!

오늘의 번역어, 쉬운 것부터 시작해보자. 

[원어] 月光族 

[의미] 월급 받는 족족 다 써버리는 사람. 기성세대가 '요즘것들'을 비판하는 용어로 소개되지만, 유행할 수 있은 건 젋은 출근족들이 자조섞인 말투로 소극적인 사회비판으로 많이 애용되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기존번역] 웨꽝주, 월광족. 폐품처리되기 딱좋은 번역 아닌가. 전혀 감 안옴. 

[번역案] 달빚족

[평점구함] 10점 만점에 몇점?

※ 요즘은 한술 더 떠서 '日光族'라는 말도 나왔던데, 즉 월급을 받아 하루만에 다 써버리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그면 '날거지'(하루만에 거지)이나 '해빚족'(부채가 헤비[heavy]해서)이라고 해야 할까. 알고도 모를 일이다. 

더 좋은 생각, 더 좋은 번역은 댓글로 부탁드림.

<오늘의 입착감 한마디>

달빚족에게도 달빛 들 날이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평강

떠돌면서 듣고 모으고 배우는, 이야기 "꾼"이 되고싶은. 연변, 북경을 거쳐 교토에서 고전과 씨름중인.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