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쿠해서 볼빨간 사춘기 같은 저 하늘은 실화냐
차량체구에 어울리지 않게  
차렷한 저 노랑아저씬 또 왤케 느닷없이 귀엽냐

뻥 뚫린 고속을 몇대 안되는 차로
시원하게 정주행하는 알록달록이 저 뻐스는  어쩜,

빵끗 열린 마음으로 세상에 태어나
온갖 상처에 시달리다가
몸은 컷지만 마음은 움츠러진 어른들을
좀 닮지 않았나싶다…

마냥 달리고 있어야만 하는 사명으로 탄생했지만
가끔은 그냥 배치로의 신호랑 상관없이 무작정
길 한복판에서라도 쉬고 싶지는 않을까 ……

결코, 인생은 고속도로이다
엑셀을 이해하는것은 역량이고
브레이크를 이해하는것은 지혜이다.

그리고, 내일도 어찌됏건
여전히 맑은 날씨일거라고
팡팡 터지는 차 안 스윗한 멜로디가 귀띔한다🎶

-참 많이도 다그치는 인생살이, 편하게

이 글을 공유하기:

여니

글로 내 생각과 내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건 굉장히 행복한 일입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25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