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주머니 내지 호주머니를 총칭하는 '거르마이' 는 여러분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많이 들어보셨을 법 한 사투리라고 짐작합니다.

이 사투리는 적어도 제가 알고 있는 어떠한 중세국어 문헌에서도 나오지 않으며,

더군다나 그 어원을 함부로 짐작하기 힘들게 합니다. 그렇다면 이 단어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일까요?

우선, 이 단어의 형태가 각각 어떤 지역에서 어떻게 나타나는지 확인을 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우선 <<함북방언사전>> 에서의 '주머니' 항목에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어형들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이 중 '거르마니' 라는 모습은 남쪽 방언의 '주머니' 와 대응해 볼 여지가 있다고 보여지지 않나요?

즉, 거르마니 > 거르마이 의 형태로 변화가 이루어진 것이라면, 우리는 이것이 '주머니' 의 '머니' 와 같은 어원일지도 모른다고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첫 번째로, 주머니의 방언 중 '주마이' 와 '주마니' 가 모두 존재하고 있을지가 관건이겠네요.

당연하지만,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한국방언사전>>의 '주머니' 항목에서 추출해 온 것입니다.

위 사전에서는 마찬가지로 '조마니' , '주멍이' 등의 어형을 싣고 있지요.

그렇다는 것은 '거르마니' 의 마니가 결국은 '주머니' 의 머니와 같은 어원을 공유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겠네요.

그렇다면 과연 거르마니의 걸- 은 무슨 뜻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요?

결론적으로, 이는 두 가지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첫 번째는 한자 乞(걸)을 어원으로 할 가능성입니다.

이는 아마도, 제 생각에 거지를 뜻하는 '거러지' 나 '거렁뱅이' 의 걸- 과 같은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이것들이 만약 한자 乞을 어원으로 한다면 큰 문제가 생기는데, 乞이 '주머니' 라는 의미와 그다지 연결될 껀덕지가 없어보이기 때문이지요.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乞은 구걸하고 빌어먹는다는 의미가 강하니까요.

그렇다면 두 번째 가능성은 무엇이냐 하면, 바로 아주 먼 옛날 '걸다' 라는 동사가 존재했었을 가능성에 대한 것입니다.

'걸다' 라는 동사가 있었고, 이것이 [돈을 벌다] 정도의 의미였다는 가정이지요.

그렇다면 거렁뱅이와 거르마니는 각각 다음과 같은 해석이 가능합니다.

걸- + 엉 + 뱅이, 걸- + 음(동사를 명사형으로 만드는 것) + 아니/어니

주머니의 어원이 줌+어니 라는 것을 생각해 보았을 때, 이는 생각보다 합리적인 추론으로 보여집니다.

다만, 마찬가지로 이 주장에도 아주 큰 문제가 있습니다.

근대, 중세, 현대를 통틀어보아도 '돈을 벌다' 라는 의미의 [걸다] 는 보여지지 않습니다.

'돈을 걸다' 라는 뜻의 [걸다] 만이 비슷하게 현대에 남아있을 뿐이죠.

즉,  아주 부족한 주장이지만 이 두 가지 가능성이 그나마 생각해 볼 만하다는 것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Lan

흩어진 우리 민족의 말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8
좋아요
오~ 오~
1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1. lan님, 여기서도 보네요. 반가워요! ‘거르마이/거르만/거르망’은 러시아어 ‘карман'[카르만]에서 온 것입니다. 연변말은 역사적으로 고유어 형태를 많이 보존하고 있지만, 또 다른 한편, 일제 침략으로 인한 일본어의 잔재, 광복과 더불은 옛 소련군의 진입으로 러시아어의 흔적이 적지 않게 남아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연변말모이에 한 변이형인 ‘거르만’이 기술되어 있으니, 도움이 되길 바라요. http://naver.me/5ZOaqnNh

      1.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거르마이’에 대해 저보다 훨씬 자료를 더 찾아보았네요. 다른 분이 귀띔해 주셨는데, 소련 홍군은 실제로 길게 주둔하지 않았기에 그 흔적보다는, 19세기 60년대부터 러시아 연해주로 이주하였던 우리 민족이 현지에서 러시아어의 영향을 받고, 다시 간도 지역의 우리말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합니다. 연변말의 러시아어 외래어에 관해서는 자료를 더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lan님 덕분에 더 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엄지 척!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