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해국상경용천부 (渤海国上京龙泉府) 는 발해시기5경 중의 하나로서 지금의 흑룡강성()영안현()동경성()에 있었다. 발해의 제3대 문왕 대흠무()가 755년 무렵 중경 현덕부()에서 이곳으로 천도하였다.

785년 무렵 다시 동경용원부()로 천도하더니 제5대 성왕 대화여()에 이르러 다시 수도를 이곳으로 옮겨 발해국이 망할 때까지의 수도였다.

≪요사≫에는 ‘홀한성()’이라고 적혀 있는데, 이는 상경용천부가 홀한하(), 즉 지금의 목단강()변에 자리잡고 있는 까닭이다. 발해국을 멸한 거란은 발해국의 옛 영토에 동단국()이라는 괴뢰국가를 세워 이 상경용천부를 수도로 하고 천복성()이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그러나 얼마 안 있어 동단국의 수도를 요양()으로 옮기게 되었는데, 그 뒤 폐허가 되어 성터와 왕궁터가 남아 있다.

이 유적은 1933∼1934년에 일본의 도아고고학회()에 의하여 조사, 발굴되어 1,200여 년간 지하에 묻혔던 발해국의 문화가 밝혀짐으로써, 발해역사의 해석에 많은 진전을 가져왔다.

                                                 사진 : 2013년10월6일         자료 : ( 네이버백과 ) 에서

이 글을 공유하기:

cya0909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